반응형

 

이웃들과 활발한 교류를 지향하는 해빙부자인데요. 요즘 코로나 19 때문에 집에 있다간 우울증 일명 '코로나 블루'에 걸릴 것만 같아서 일부러라도 자주 산책도 하고 외출 기회를 만들려고 하는데요.

 

물론 단체 모임이나 여러명이 있는 곳은 피한답니다. 요즘 입맛도 없고 해서 저녁을 먹으로 부산대 애슐리퀸즈를 방문을 하였는데요.

 

 

아무래도 시국이 시국이라 내부의 모습은 한산할 수 밖에 없는 모습을 보여주던데요. 안전하게 명부 작성과 온도를 체크하고 벌써 군침 자극하는 애슐리퀸즈 안으로 들어갈 수가 있었답니다.

 

 

우선 어떤 걸 오늘 먹을까? 행복한 고민을 하면서 둘러 보았는데요.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회부터 양식, 직화구이 그리고 다양한 디저트류까지 정말 행복한 고민을 빠질 수 밖에 없더라고요.

 

개인적으로는 육회를 너무 좋아하는데, 육회가 없는 것은 좀 아쉬움이 묻어 나지만, 맛난게 너무나도 많으니까? ㅋㅋㅋ

 

 

개인적으로는 회를 너무나도 좋아하기 때문에 우선 스시 있는 코너부터 향했는데요. 광어, 연어, 명란 등등 정말 다양한 초밥류와 함께 입에서 사르륵 녹는 롤 종류도 정말 많은 곳이더라고요. 

 

오랜만에 맛난 초밥을 마음 껏 먹을 수가 있었답니다. 행복해~~~ ^^

 

 

초밥류 부터 우선 맛을 좀 보다가 스테이크 류와 고기류를 먹어 보았는데요. 나중에는 너무 배가 불러서 디저트 먹기가 힘들 정도 였답니다. 고기류 중에서는 원 픽은 직접 구워 주는 스테이크였답니다.

 

부산대 애슐리퀸즈는 시즌마다 다양한 맛난 메뉴를 신메뉴로 선보이기 때문에 질리지 않게 시즌마다 방문하는 재미도 솔솔 한 거 같네요.

 

 

배가 너무나도 불렀지만, 마지막에 디저트는 안 먹을 수가 없겠죠? 너무 맛나게 먹을 수가 있었던 애슐리퀸즈에서의 맛난 저녁 일상이었답니다. 마지막 초콜릿 아이스크림은 지금도 생각이 나는 거 같네요.

 

먹었던 양송이스프, 초밥류 계란초밥류 고기 등 먹었던 다양한 음식들이 지금도 생각이 나는 거 같네요.

 

가끔은 맛난 뷔페도 즐기면서, 다들 어렵지만, 소상공인 자영업자 분 그리고 직원분들도 조금만 더 힘내서 이겨내어 보아요~.

 

반응형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